0
16212 1081 4

  View Articles
Name  
   박광재 
Subject  
   대주제 : 제비뽑기는 거룩한 제비뽑기와 세속화된 제비뽑기가 존재한다.
대주제 : 제비뽑기는 거룩한 제비뽑기와 세속화된 제비뽑기가 존재한다.
소주제 : 하나님 앞에서 시행하는 제비뽑기는 거룩한 제비뽑기이다.
소주제 : 우상들 앞에서 시행하는 제비뽑기는 세속된 제비뽑기이다.

성삼위 하나님께서 거룩한 성경에 제비뽑기라고 하는 제도를 제정하신 궁극적인 목적은 하나님의 절대주권과 왕권을 행사하셔서 그 자신이 직접 통치하시는 신본주의 신주주의 신정정치를 하시기 위함이셨다. 고로 이스라엘 국가공동체내에서 아론의 후손인 거룩한 제사장들에 의하여 '코람데오' 신전의식으로 적용하는 삶과 사역의 현장에서는 하나님의 절대주권과 왕권이 행사되었다. 그 대표적인 케이스가 여호수아 시대와 성군 다윗시대라 하겠다. 전투할 때와 가나안 땅을 분배할 때를 비롯한 국가의 경영과 국가적 대사를 결정지을 때 영도자의 계획과 마음과 뜻대로 하는 것이 아니다. 당시 국가 영도자와 거룩한 대제사장이 여호와 앞에 나아가서(수18:6,8,10)  이스라엘 국가의 진정한 왕되시는 여호와 하나님께 “우림의 판결법”(민27:21)인 제비뽑기로 묻도록 명령하셨다.

이스라엘 국가공동체는 제비의 결과를 하나님의 주권적인 작정(잠16:33)으로 믿고 개인의 생사화복과 국가의 흥망성쇠를 하나님의 뜻에 온전히 맡기고  그 결과에 순복하였다. 그리하면 최후의 결과는 언제나 승리와 번영과 평화와 축복을 누렸다. 그러나 이스라엘 국가공동체가 평화와 번영과 축복을 누리면서 부패하여 져서 하나님을 멀리하고 우상을 섬기게될 때에는 이스라엘 국가공동체 내에서 제비뽑는 사역이 사라지고 하나님의 심판과 재앙을 받고 국운은 쇠하여지고 적국의 침노를 받아서 포로로 잡혀가는 불행한 역사를 연출하였다.(       )

이와같은 이스라엘 국가공동체의 승리와 번영과 평화와 축복이 아론의 후손 제사장들의 제비뽑는 사역에 있음을 지켜본 근동의 여러 나라들 역시도 이스라엘의 거룩한 제비뽑기를 도용하고 모방하여 자신들이 섬기는 우상 앞에서 제비를 뽑음으로 세속화되고 요행과 사행과 복불복과 운명과 점술문화로 변질타락 되어 온 세계 인류의 문화 속에 오랜 세월 동안 오용과 남용과 악용되고 있는 것이다. 그런 까닭에 제비뽑기 하면 그 뉘앙스가 정욕적이고, 마귀적이고, 세속적이고, 우상적이기 때문에 무조건 거부하고 배척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분명히 알아야 할 사실은 제비뽑기는 근본적으로 거룩한 제비뽑기만 존재하였다고 하는 사실이다.

필자는 이러한 오해와 불신을 해소하고 그 본래의 자리 매김을 하는 방안으로서 제비뽑기를 표기 할 때 “성경의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명명하였다. 그랬더니 이 제도 시행을 반대하는 이들은 비판하기를 제비뽑기면 그냥 제비뽑기라고 하지 왜 ?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는가 ? 이는 필시 제비뽑기를 신격화하고 우상화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고 비아양 대는 이들이 있었다. 필자는 이러한 반대론 자들에 대한 변증으로서 왜? 거룩한 제비뽑기 인가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변증을 하고 있다. 첫째로 거룩하신 하나님께서 친히 제정하신 제도인 까닭에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였다. 둘째로 거룩한 성경에 기록된 제도라는 사실을 인하여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였다. 셋째로 구약시대의 경우는 아론의 후손들인 거룩한 제사장들의 고유한 사역이었다는 뜻에서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였다.

넷째로 신약시대의 경우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변화되고 상승된 신분인 거룩한 제사장의 신분으로서 오늘날도 적용 할 수 있는 제도라는 의미로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였다. 다섯째로 속된 제비뽑기와 거룩한 제비뽑기를 구별화하고 차별화하기 위하여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였다. 여섯째로 제비뽑는 현장마다 너희 백성을 거룩하게 하라고 명령하신 후 제비 뽑았기 때문에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였다. 마지막으로 성경의 거룩한 제비뽑기는 성경과 사도들의 모범을 따라서 거룩하게 사용해야 한다는 뜻에서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였다. 그랬더니 하나님께서 제정하셨다고 거룩하다고 하고 성경에 있다고 거룩하다고 한다면 이 땅에 거룩하지 않은 것이 어디에 있느냐 거룩이라고 하는 말은 오직 하나님께만 붙일 수 있는 용어인데 제비뽑기에 거룩한 이란 수식어를 붙이는 것은 잘못이라고 비난하는 이들이 없지 않다.

그러나 하나님의 거룩성은 절대적인 거룩성이고 피조물에 붙이는 거룩은 어디까지나 상대적인 거룩이라는 사실을 이해해야 할 것이다. 성경의 제비뽑기에 거룩 성(聖)을 붙였다고 해서 신격화되거나 우상화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다만 하나님께 속하였다는 의미의 거룩하신 하나님에 의하여 구별되었다고 하는 의미에의 거룩일 뿐이다. 예수 믿는 사람들을 일컬어 거룩한 무리라고 하는 뜻에서 성도라고 부르며, 주일을 거룩한 날 이라고 하여 성일이라 부르며, 하나님께 드려졌다고 하는 의미에서 성물이라고 부르듯 동일한 차원에서 성경의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표기하고 있음을 이해하여 주기를 바란다.

스가랴서 14:20절에 보면“그 날에는 말방울에 까지 여호와께 성결이라 기록될 것이라, 여호와의 전 모든 솥이 제단 앞 주발과 다름이 없을 것이니 예루살렘과 유다의 모든 솥이 만군의 여호와의 성물이 될 것인즉 제사 드리는 자가 와서 이 솥을 취하여 그 가운데 고기를 삶으리라.”고 하신 말씀에 비추어 보면 말방울도 주발도 솥도 하나님을 위하여 사용하는 물건을 구별하셔서 거룩한 물건이라고 하는 뜻으로 “성물”이라고 부르시기를 기뻐하신다. 까닭에 성삼위 하나님의 절대주권과 왕권을 행사케 하시고 세속화된 교회와 노회와 총회와 국가를 거룩한 교회와 노회와 총회와 국가로 개혁하는 사역을 위하여 성경의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표기하고 명명하였다고 해서 성경적으로나 신학적으로 잘못되었다고 비난이나 비판을 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님께서 수제자 베드로에게 하신 말씀처럼 저들로하여금 오해케 하지 말라고 하신 말씀을 따라서 이제 이후로는 더 이상 그러한 오해와  비난을 받지 않고 불필요한 논쟁에 휘말리지 않기 위하여 '거룩한 성경의 제비뽑기'라고 수정하였다. 소주제 : 하나님 앞에서 시행하는 제비뽑기는 거룩한 제비뽑기이다.

소주제 : 우상들 앞에서 시행하는 제비뽑기는 세속된 제비뽑기이다.

성삼위 하나님께서 거룩한 성경에 제비뽑기라고 하는 제도를 제정하신 궁극적인 목적은 하나님의 절대주권과 왕권을 행사하셔서 그 자신이 직접 통치하시는 신본주의 신주주의 신정정치를 하시기 위함이셨다. 고로 이스라엘 국가공동체내에서 아론의 후손인 거룩한 제사장들에 의하여 '코람데오' 신전의식으로 적용하는 삶과 사역의 현장에서는 하나님의 절대주권과 왕권이 행사되었다. 그 대표적인 케이스가 여호수아 시대와 성군 다윗시대라 하겠다. 전투할 때와 가나안 땅을 분배할 때를 비롯한 국가의 경영과 국가적 대사를 결정지을 때 영도자의 계획과 마음과 뜻대로 하는 것이 아니다. 당시 국가 영도자와 거룩한 대제사장이 여호와 앞에 나아가서(수18:6,8,10)  이스라엘 국가의 진정한 왕되시는 여호와 하나님께 “우림의 판결법”(민27:21)인 제비뽑기로 묻도록 명령하셨다.

이스라엘 국가공동체는 제비의 결과를 하나님의 주권적인 작정(잠16:33)으로 믿고 개인의 생사화복과 국가의 흥망성쇠를 하나님의 뜻에 온전히 맡기고  그 결과에 순복하였다. 그리하면 최후의 결과는 언제나 승리와 번영과 평화와 축복을 누렸다. 그러나 이스라엘 국가공동체가 평화와 번영과 축복을 누리면서 부패하여 져서 하나님을 멀리하고 우상을 섬기게될 때에는 이스라엘 국가공동체 내에서 제비뽑는 사역이 사라지고 하나님의 심판과 재앙을 받고 국운은 쇠하여지고 적국의 침노를 받아서 포로로 잡혀가는 불행한 역사를 연출하였다.(       )

이와같은 이스라엘 국가공동체의 승리와 번영과 평화와 축복이 아론의 후손 제사장들의 제비뽑는 사역에 있음을 지켜본 근동의 여러 나라들 역시도 이스라엘의 거룩한 제비뽑기를 도용하고 모방하여 자신들이 섬기는 우상 앞에서 제비를 뽑음으로 세속화되고 요행과 사행과 복불복과 운명과 점술문화로 변질타락 되어 온 세계 인류의 문화 속에 오랜 세월 동안 오용과 남용과 악용되고 있는 것이다. 그런 까닭에 제비뽑기 하면 그 뉘앙스가 정욕적이고, 마귀적이고, 세속적이고, 우상적이기 때문에 무조건 거부하고 배척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분명히 알아야 할 사실은 제비뽑기는 근본적으로 거룩한 제비뽑기만 존재하였다고 하는 사실이다.

필자는 이러한 오해와 불신을 해소하고 그 본래의 자리 매김을 하는 방안으로서 제비뽑기를 표기 할 때 “성경의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명명하였다. 그랬더니 이 제도 시행을 반대하는 이들은 비판하기를 제비뽑기면 그냥 제비뽑기라고 하지 왜 ?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는가 ? 이는 필시 제비뽑기를 신격화하고 우상화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고 비아양 대는 이들이 있었다.

필자는 이러한 반대론 자들에 대한 변증으로서 왜? 거룩한 제비뽑기 인가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변증을 하고 있다. 첫째로 거룩하신 하나님께서 친히 제정하신 제도인 까닭에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였다. 둘째로 거룩한 성경에 기록된 제도라는 사실을 인하여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였다. 셋째로 구약시대의 경우는 아론의 후손들인 거룩한 제사장들의 고유한 사역이었다는 뜻에서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였다.

넷째로 신약시대의 경우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변화되고 상승된 신분인 거룩한 제사장의 신분으로서 오늘날도 적용 할 수 있는 제도라는 의미로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였다. 다섯째로 속된 제비뽑기와 거룩한 제비뽑기를 구별화하고 차별화하기 위하여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였다. 여섯째로 제비뽑는 현장마다 너희 백성을 거룩하게 하라고 명령하신 후 제비 뽑았기 때문에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였다. 마지막으로 성경의 거룩한 제비뽑기는 성경과 사도들의 모범을 따라서 거룩하게 사용해야 한다는 뜻에서 거룩한 제비뽑기라고 하였다.

그랬더니 하나님께서 제정하셨다고 거룩하다고 하고 성경에 있다고 거룩하다고 한다면 이 땅에 거룩하지 않은 것이 어디에 있느냐 거룩이라고 하는 말은 오직 하나님께만 붙일 수 있는 용어인데 제비뽑기에 거룩한 이란 수식어를 붙이는 것은 잘못이라고 비난하는 이들이 없지 않다. 그러나 하나님의 거룩성은 절대적인 거룩성이고 피조물에 붙이는 거룩은 어디까지나 상대적인 거룩이라는 사실을 이해해야 할 것이다. 성경의 제비뽑기에 거룩 성(聖)을 붙였다고 해서 신격화되거나 우상화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다만 하나님께 속하였다는 의미의 거룩하신 하나님에 의하여 구별되었다고 하는 의미에의 거룩일 뿐이다.

예수 믿는 사람들을 일컬어 거룩한 무리라고 하는 뜻에서 성도라고 부르며, 주일을 거룩한 날 이라고 하여 성일이라 부르며, 하나님께 드려졌다고 하는 의미에서 성물이라고 부르듯 동일한 차원에서 거룩한 성경의 제비뽑기라고 표기하고 있음을 이해하여 주기를 바란다. 스가랴서 14:20절에 보면“그 날에는 말방울에 까지 여호와께 성결이라 기록될 것이라, 여호와의 전 모든 솥이 제단 앞 주발과 다름이 없을 것이니 예루살렘과 유다의 모든 솥이 만군의 여호와의 성물이 될 것인즉 제사 드리는 자가 와서 이 솥을 취하여 그 가운데 고기를 삶으리라.”고 하신 말씀에 비추어 보면 말방울도 주발도 솥도 하나님을 위하여 사용하는 물건을 구별하셔서 거룩한 물건이라고 하는 뜻으로 “성물”이라고 부르시기를 기뻐하신다.

까닭에 성삼위 하나님의 절대주권과 왕권을 행사케 하시고 세속화된 교회와 노회와 총회와 국가를 거룩한 교회와 노회와 총회와 국가로 개혁하는 사역을 위하여 거룩한 성경의 제비뽑기라고 표기하고 명명하였다고 해서 성경적으로나 신학적으로 잘못되었다고 비난이나 비판을 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님께서 수제자 베드로에게 하신 말씀처럼 저들로하여금 오해케 하지 말라고 하신 말씀을 따라서 이제 이후로는 더 이상 그러한 오해와  비난을 받지 않고 불필요한 논쟁에 휘말리지 않기 위하여 '거룩한 성경의 제비뽑기'라고 수정하였다.


   대주제 : 제비뽑기 선거제도는 다수결 선거제도 보다 우월한 제도이다.

박광재
2021/09/29

   대주제 : 거룩한 제비뽑기와 세속화된 제비뽑기

박광재
2021/09/29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