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16212 1081 4

  View Articles
Name  
   박광재 
Subject  
   대주제 : 제비뽑기 선거제도는 다수결 선거제도 보다 우월한 제도이다.
대주제 : 제비뽑기 선거제도는 다수결 선거제도 보다 우월한 제도이다.
소주제 : 헬라의 지도자 선출은 제비뽑기 선거제도로 하였다.
소주제 : 헬라의 민회의 의결은 다수결의 투표로 결정하였다.

이성과 철학의 대부요 성인으로 추앙받고 있는 소크라테스가 제비뽑혀서 평의회의장이 된 역사적인 사실에 대한 의구심을 갖고 있는 분들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부연하여 설명하려고 한다. 이와같은 사실은 고대 그리스헬라의 신화와 역사를 연구한 독자라면 얼마든지 확인할 수 있는 사실이다. 고대 그리스 헬라의 신화에 의하면 올림푸스의 주신(主神)인 제우스는 형제력(兄第力)을 키워서 세계를 통치하게 된다. 그의 삼형제끼리 제비를 뽑아서 제우스는 천공(天空)즉 하늘을, 포세이돈은 바다(海)를, 하데스는 명부(冥府)즉 저승을 각각 지배하고 통치한다. 이와 같이 그리스 헬라의 신화에서 부터 제비뽑기가 등장하고 있는 사실은 헬라인들이 제비뽑기라고 하는 제도와 문화를 얼마나 신성시 했나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필자가 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역사적으로 헬라인들은 해마다 500명의 평의회의원들과, 재판의 배심원들과, 30세 이상의 남자 공무원등 그들의 지도자를 선출할 때에는 신적작정으로서 추첨제도인 제비뽑기제도로 뽑아 세웠고, 민회의 의안을 결정 할 때에는 민의에 의한 다수결투표로 결정하였다. 이상에서 본 바와 같이 아테네의 민주정치에 있어서는 모든 것을 결정함에 있어서 다수결 투표보다는 추첨제 즉 제비뽑기을 중시하였음을 상고해 볼때 다수결의 제도 보다는 추첨제도인 제비뽑기 제도가 헬라의 정치와 문화에 있어서 우위를 차지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그 까닭은 다수결의 제도는 민의에 의하여 얼마든지 변개할 수 있으나 제비뽑기 제도는 그들이 신성시하는 올림푸스의 신들이 결정하는 변개 할 수없는 신성한 제도로 여겼던 까닭이다. 동시에 그리스 헬라 시민 누구에게나 차별을 하지 않기 위한 배려와 동일한 기회를 보장하려는 의도적 표현으로서 신본.민주정치의 성격을 말해 주는 것이다. 사도바울 선생께서 헬라인들은 지혜를 구한다고 지적 했듯이 그들의 언어인 헬라어를 신약성경의 원어로 사용하였을 정도로 뛰어난 지혜와 지식을 소유하고 있었다. 그들은 2500 여 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세계 모든 인류의 정치와 철학과 문명을 지배하고 있는 인류문화유산을 소유하고 있는 민족이다.

이 민족들중에게서 소크라테스와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를 비롯한 위대한 철학자들과 정치사상가들과 지혜자들이 나왔다. 또한 이와 같은 인류의 대스승들도 제비뽑기 제도를 신성하게 여기며 그 제도의 결과를 겸허하게 순복하였음을 잊지말아야할 것이다. 필자가 그리스 헬라에서 제비뽑은 사실을 언급하는 까닭은 제비뽑기 선거제도를 반대하는 이들이 단골메뉴로 들먹이는 비판가운데 "제비뽑는 것은 이성의 판단과 양심의 자유를 무시하는 발상이다" "인간이기를 포기하는 비이성적이며 비인격적인 선택이다"라고 폄하하고 비하하며 유치하게 생각하는 자칭 지식인들의 자만과 교만을 일깨워 주고자 함이다.

또한 민주주의 하면 오직 다수결의 선거제도 밖에는 모르고 다수결의 선거제도가 유일한 제도인 것처럼 신봉하다 싶이하고 맹신하는 자들로 하여금 제비뽑기 선거제도가 인류 최초의 민주주의 제도였음과 오늘날도 현대 민주주의 종주국인 미국에서도 적용하고 있는 제도임을 밝힘으로 교회와 국가를 개혁하는데 유용하게 쓰임 받기를 바라는 심정에서 이다. 그러면 헬라인들의 그 탁월한 지혜가 어디로서 왔으며, 제비뽑기라고 하는 헬라인들의 그 지혜로운 선택방법을 제정한 분이 누구신가? 그분은 고대 그리스 헬라의 올림푸스 산들에 살고있던 헬라의 신들이 아니라, 무궁 무진한 지혜와 지식으로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전지전능하신 유일한 신이신 성삼위 하나님이시다.

하나님은 제비뽑기라고 하는 거룩하고도 신성한 제도와 법인 "우림의 판결법"(민 27:21)을 제정하셨을 뿐만아니라 "오직 제비뽑아 나누라"(민26:55~56)고 명령하신 분이시다. " 여호와께서 그것들을(그가 만드신 피조물들을) 위하여 제비뽑으시며 친수로 줄을 띠어 그 땅을 나눠주시는 분" 이심을 성경은 우리에게 증언해주고 있다.(이사야34:17) 헬라인들이 추첨제 제비뽑기 제도를 선택하여 사용한 연대가 BC500년대 였다. 그러나 이스라엘 국가에서 제비뽑기 제ㅐ도 즉 우림의 판결법을 제정하여 사용한 연대는 BC1400 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런의미에서 인류 역사속에서 제비뽑기라고 하는 거룩하고도 신성한 제도를 최초로 시행한 국가는 고대 이스라엘 국가공동체이다. 그러므로 이스라엘 국가로부터 고대 근동의 모든 나라와 민족들이 이 제비뽑기 제도를 모방하여 적용한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거룩하신 하나님께서 제정하신 이 거룩하고도 신성한 제비뽑기 제도가 이스라엘 국가 공동체에서 고대 근동의 모든 나라와 민족으로 확산되는 과정에서 사탄과 이교도들의 결탁으로 말미암아 오용되고 남용되고 악용됨으로서 세속화 내지는 요행과 운명과 점술문화로 변질 타락되었다. 이와 같은 사실은 거룩한 성경의 제비뽑기 제도를 친히 제정하시고 오직 제비뽑아 나누라고 명령하신 성삼위 하나님의 근본 의도와 목적을 벗어난 악행이라고 하는 사실이다.


   대주제 : 소크라테스 제비뽑혀 평의회 의장되다.

박광재
2021/09/29

   대주제 : 제비뽑기는 거룩한 제비뽑기와 세속화된 제비뽑기가 존재한다.

박광재
2021/09/29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tyx